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등 시민사회 단체들, IDS 홀딩스 금융사기 공범 조성재 변호사 구속 수사 촉구

기사승인 2018.02.21  21:06:26

공유
default_news_ad1

- IDS 금융사기 사건은, 법조계와 정관계 로비로 얼룩진 권력형 부정부패 사건

21일 오전 11시,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등 시민사회 단체들은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의 고문 변호사 조성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21일 오전 11시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등 시민사회 단체들이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의 고문 변호사 조성의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조성재는 2017년 2월 17일자로 검찰에 의해 불기소 처분을 하였는데, 최근 고등검찰청에서 이를 취소하고 재수사하라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에서 정의연대 인권민생국장 이민석 변호사는 "조성재는 변호사로서 법률자문만 한 것이 아니라, IDS홀딩스 사기사건의 공범이다"라고 하면서 "그 근거로 IDS 사기 사건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에도 여러차례 대중강연을 하면서 <IDS홀딩스의 영업이 불법이 아니고 합법이고, 앞으로도 IDS홀딩스는 계속 성장할 것이다>라고 하면서, 고문 변호사의 업무를 넘어선 사기모집책의 역할을 하였다"라고 주장했다.

전현직 경찰관들의 모임인 무궁화클럽 적폐청산위원회 김장석 대표는 "검찰은 피해자들이 당사자로서 증언은 물론, 2016년 4월 조성재가 행한 강연의 동영상 등 관련 자료를 제출했음에도 이를 묵살했으며, 이미 672억 원의 사기사건으로 재판중에도 이들의 사기행각을 방치하다 1조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자 마지못해 수사에 참여한 것은, 검찰이 바로 IDS홀딩스 사기범죄 집단의 배후 공모 세력이라는 의심까지 가지게 만든다"고 개탄했다.

'개혁연대 민생행동'의 송운학 대표는 "IDS 금융사기 사건은 법조계와 정관계에 광범위한 로비가 이뤄진 권력형 부정부패 사건으로, 조성재에 대한 철저히 수사와 함께 유지선 회장, 경대수 의원, 변웅전 전 의원 등 이미 드러난 관련자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면서 "검찰이 꼬리자르기 식으로 사건을 무마할 경우, 검찰 스스로가 고위공직자 수사처 또는 수사권 독립을 한 경찰에 의해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하였다.

기자회견 후 이들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조성재를 비롯하여 변웅전 전 의원, 경대수 의원 등을 수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접수하였으며, 이날 기자회견에는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성광월드 피해자모임 연합회, 무궁화클럽 적폐청산위원회, 정의연대, 개혁연대 민생행동,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였다.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김상민 handuru@naver.com

<저작권자 © 사이트 이름을 입력하세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